모뉴엘 엑소더스 : 황당한 상황.. 그리고 당황한 우리 (2) 가족 이야기

모뉴엘 엑소더스 : 황당한 상황.. 그리고 당황한 우리 (2)


2014년12월 중순 현재, 저는 모뉴엘을 탈출했습니다.
매일 한 장씩 풀어볼까 했는데 쉬운게 아니네요.
짧지만 절대 짧지 않았던 지난 두달간의 이야기를 풀어볼까 합니다.
※ 실명 대신 이니셜과 약칭으로 표기합니다.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3. 어떻게 하지?

말 그대로입니다.
방금 내 귀로 들은 그 ‘말 같지 않았던 말은 뭐지?’
‘나는 아니 우린 이제 어떻게 해야 하는거야?’
‘잘 지내고 있던 서울에서 가족과 함께 기어코 제주도로 끌어 내리더니 지금 이 사태는 뭐냐고!’

우리 여왕님의 표현을 빌자면... “박OO의 사기에 걸려든거 같아!

    :
    :
제주도 사옥에 있던 그 많은 직원들의 얼굴에는 낭패라는 두 글자가 크게 드리워져 있었구요.
무언가 해야 하는데 뭘 할지 몰라 다들 어리둥절한 모습이었습니다.

“설마~ 아니겠지!”

그들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진짜 저것뿐이었습니다.

‘설마~’하는 기대감으로 그들은 자기 자리에 앉아 자신의 업무를 수행했구요. 몇몇 (비선 라인에 해박한) 사람들은 삼삼오오 사무실을 빠져나가 자기 살 궁리를 하느라 여념이 없는 하루였습니다.


4. 머릿속에 종이 울렸다.

그날 전 지금까지 쪼개져 들어오던 조각난 정보들을 하나 둘 퍼즐 맞추듯 맞춰 봤습니다.
     :
     :

당황, 황당을 넘어서 이제는 살 길을 찾아야 했습니다.
머릿속에는 하고 있던 일과 관계된 기관들, 가족, 동료, 지고 가야 할 짐, 버려야 할 것들이 순간적으로 어지럽게 흐트러졌습니다.

“댕~~~~!!!”

머릿속에 종이 울리더군요.


<첫 번째 종소리>
* 모뉴엘은 국책과제를 5개 기관과 함께 수행 중이었다.
* 모뉴엘은 가장 큰 책임과 의무가 있는 ‘주관기관’으로 참여하고 있다.
* 규정 상 ‘주관기관’이 ‘파산, 법정관리 등’에 들어가면 해당 과제는 협약이 파기된다.
* 협약 파기 시 전 기관은 정부출연금 전액을 환수당하고, 과제는 실패로 끝난다.
* ‘주관기관’의 장과 ‘과제 책임자’는 귀책 정도에 따라 법적 책임 내지는 향후 국책과제에 참여제한의 조치를 받게 된다.
* 나는 ‘주관기관의 과제 총괄 책임자’이다.

첫 번째로 뇌리를 때린 ‘종소리’는 저에게 ‘과제 총괄 책임자’라는걸 상기시키더군요.
(굳이 생각하지 않아도 될 것을 말입니다.)


<두 번째 종소리>
* 모뉴엘의 ‘법정관리 신청’ 내지 ‘파산’은 ‘과제 책임자’의 귀책이 아니다.
* 위 경우, 규정 상 나는 ‘면책’에 해당해 아무런 피해가 없다.
* ‘국책과제’ 협약이 파기되면 5개 참여기관(특히 비영리 연구기관들)은 연구비 환수에 따른 물적, 심적 피해가 클 것으로 판단된다.
* 우리 연구팀은 ‘국책과제 수행을 전담’한다.
* 모뉴엘이 ‘파산’하면 우리 팀원들은 능력껏 각자 살아남아야 한다.
* 나는 ‘주관기관의 과제 총괄 책임자’이다.

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번째로 뇌리를 때린 ‘종소리’는 제가 잠수타면(친구나 지인의 도움을 빌자면 어떻게든 나 하나쯤 살아남겠지만 누구에게 부탁하는 그런 성격이 못되어서..) 벌어질 일들이 주루룩~ 나오더군요.
(나 역시 몰랐지만) 거짓말쟁이 ‘모뉴엘’ 때문에 죄없는 5개 참여기관들과 그 연구원들이 당할 피해가 부담스러웠습니다.
그리고, 함께 2년 넘게 별의 별 일을 당하면서 함께 헤쳐나온 팀원들은 무슨 죄가 있어 여기서 버림을 받아야 하는건지 화가 나더군요.
현 상황을 자각하고 나니 부담스럽더라구요.
‘우리 팀원들과 5개 기관까지 살릴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?’

맞습니다.

저는 ‘과제 총괄 책임자’입니다.

어떻게든 그들을 살릴 방법을 찾기로 했습니다.

<세 번째 종소리>
* 2013년 12월10일 경, 여왕님과 공주들은 제주도로 이주했다.
* 2014년 2월 초, 나 역시 제주도로 이주해 가족과 재회했다.
* 우리 큰 공주(시아), 선인분교와 제주도에 폭~ 빠졌다.
* 우리 작은 공주(시은), 송당부설유치원과 엄마에게 폭~ 빠졌다.
* 우리 여왕님, 엉겁결에 맡은 학부모회장으로 바삐 살며 돈 잘 버는 증권사를 때려치고 얻은 가족과의 소중한 시간에 폭~ 빠졌다.
* 서울에 있는 집은 전세를 줬다.
* 제주도에 있는 집은 그 전세금으로 샀다.
* 서울로 돌아가자니 걸리는게 많다.
* 나는 ‘아빠’다.

한참 고민하고 있는데 세 번째 종소리가 울리더군요.

가족...

잠시 잊고 있었습니다.
제주도로 간다고 했을 때 과감하게 맞벌이를 포기하고 따라와 준 여왕님과 우리 두 마리 공주들..

서울에서 걱정하고 있을 양가 가족들..
그리고, 제가 모뉴엘에 있다는 걸 알고 있는 고마운 친구와 지인들..

일단 어떻게든 살아남기로 했습니다.

그런데, 지금 생각해 보니 어이가 없긴 하네요.

신승민이 뭐라고 ‘가족’ 건사하기도 모자랄 판에 이 좁은 어깨에 5개 기관에, 팀원들에...

어쨌든 저는 ‘아빠’입니다.

그렇게 두달간의 ‘엑소더스’가 시작되었습니다.


덧글

  • 3편궁금 2014/12/21 13:23 # 삭제

    3편도 올려주세요
  • 시아아빠 2014/12/22 00:46 #

    헉~! ^^;;;
※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.



netblog

통계 위젯 (화이트)

010
74
194828

시아네 놀멍쉬멍